로딩중 입니다.

한반도 평화 시대, 대표 방송 KBS!
가장 영향력 있는 공영미디어

KBS 소개

KBS (Korean Broadcasting System)는 1927년 경성방송국으로 국내 최초로 라디오
방송을 송출하기 시작해 해방 후 1947년 서울중앙방송으로 재 출범하였습니다.
1961년 TV 방송을 시작했으며 1973년 한국방송공사로 공영방송 체제를 갖춰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소개 자세히 보기

영상 자막을 볼 수 있습니다자막보기
대한민국 1등 채널, 공영방송 KBS.
1927년 경성방송국 개국으로 대한민국 방송사의 포문을 열고,
1973년 한국방송공사 창립을 통해 공영방송으로 첫 발을 내딛은 KBS.
대한민국의 역사적 현장에는 공영방송 KBS가 있습니다.
(태양의 후예 대사 끝나고) 한류열풍의 주역 KBS 드라마.
(구르미 대사 끝나고 쭉) 드라마 한류를 선도하며 글로벌 미디어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습니다.
세대와 계층이 공감하는 다양한 장르를 통해
국민의 사랑과 공감을 얻으며
KBS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투씬 중간쯤) KBS가 만들면 역사가 됩니다.
충실한 사료 조사와 고증으로 정통 역사 드라마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임진왜란 타이틀 직후)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팩츄얼 드라마는
역사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습니다.
(바로 쭉) KBS의 명품 다큐멘터리는 이미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래를 탐구하는 참신한 기획과 생생한 현장 취재는
글로벌 대표 공영방송을 향한 KBS의 원동력입니다.
(타이틀 끝나고) K-pop의 산실 뮤직뱅크.
(월드투어 음성 듣고) 이제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인을 열광시키며 한류확산의 기폭제가 되고 있습니다.
(슈돌 쌍둥이 뛰는 장면) 국민과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한 국민 예능 프로그램들도
국내를 넘어 해외로까지 포맷이 수출되고 있습니다.
(‘빰빰빠밤빰’ 시그널 뒤 바로) 공정한 저널리즘을 실현하며 국민 신뢰도와 영향력 1위를 유지하고 있는 KBS 보도.
(빠르게 쭉-) KBS는 재난재해 주관방송사로서 신속, 정확한 보도로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쭉-) 대형 스포츠 경기 때마다 KBS 스포츠는 국민을 하나로 모으며 환희와 감동의 순간을 함께합니다.
(타이틀 끝나고 쭉-) 분단의 비극, 이산가족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긴 KBS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돼 그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눈길 타이틀 뒤) 공영방송의 가치를 감동으로 전하는 KBS 콘텐츠.
(앎 타이틀부터) 고품격 프로그램들은 국제무대에서 인정받으며
KBS 콘텐츠 제작 역량을 전세계에 입증하고 있습니다.
(UHD타이틀부터) KBS는 스마트 플랫폼을 강화하고 UHD 방송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배틀트립부터) 가장 신뢰 받는 창조적 미디어로서 TV를 넘어 세계를 열광시키는 콘텐츠를 만들겠습니다.
(그물 던지는 컷) KBS는 변화하는 시대의 중심에 서서
시청자와 함께 소통하며 미래를 열어나가는 동반자가 되겠습니다.
(KBS로고) KBS의 중심에는 시청자가 있습니다!

2019년 방송지표

함께하는 평화 함께 여는 미래, 2019년 KBS 방송 지표

2019년 방송기본방향

  1. 01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100주년의
    의미와 가치를밝히는 다양한 특집
    프로그램을 제작하겠습니다.

  2. 02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길을
    모색하겠습니다.

  3. 03 소통과 공론의 장을 마련해
    사회통합에 기여하겠습니다.

  4. 04 경제 재도약의 해법을
    탐색하겠습니다.

  5. 05 공정하고 정확한 보도와
    탐사 프로그램으로 신뢰도와
    영향력을 높이겠습니다.

  6. 06 문화적 상상력을 제고하는 핵심
    콘텐츠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류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습니다.

  7. 07 디지털 미디어 시대를 선도하는
    창조적 공영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2019-2021 중장기 계획 보기

KBS 채용

KBS에서 당신의 기회를 찾아보세요

채용 정보 보기

CONTACT US

대표전화 02-781-1000 뉴스제보 02-781-4444
찾아오시는 길

KBS 방문

KBS가 궁금하다면 KBS ON!
견학/방청 신청하기